셀트리온 온라인 2차 간담회

최종 항체 내달까지 선별 완료
6월 중순부터 본격 동물 시험
한 달 100만명분 생산 가능
15분 진단키트도 5월까지 임상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한경DB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한경DB

셀트리온(210,000 +0.48%)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항체 후보군 300종을 확보했다. 다음달까지 바이러스 중화 능력이 뛰어난 항체를 최종 선정한 다음 7월 중순부터 환자에게 투여한다는 계획이다.

7월 말 사람 임상 목표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사진)은 23일 온라인 2차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셀트리온은 2월부터 코로나19 확진자의 혈액을 확보해 항체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항체는 항원과 결합해 항원의 작용을 방해하거나 항원을 제거하는 면역 단백질을 말한다. 해외에서는 제넨텍, 일라이 릴리 등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서 회장은 “세계에서 셀트리온의 개발 속도가 가장 빠르다”며 “개발뿐만 아니라 대량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어 임상시약과 치료제 생산도 빠르게 진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환자의 피에서 항체 유전 정보를 가진 DNA를 추출했다. 그다음 유전자 증폭 과정을 거쳐 1차 항체 후보군인 항체 라이브러리를 구축했다. 환자의 면역세포를 받은 지 3주 만에 치료제 개발에 가장 핵심적인 첫 단계를 완료한 것이다. 셀트리온은 1차 후보 항체를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시켜 바이러스 표면 단백질인 스파이크를 무력화하는 최적의 항체를 찾아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4월까지 2차 항체 선별 작업을 마치고 5월부터 세포주를 개발해 본격적으로 치료제 생산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6월 중순부터 임상시약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서 회장은 “환자당 항체 2.4g을 투여할 경우 한 달에 약 100만 명 분량을 생산할 수 있어 대규모 임상에도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고 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코로나 치료제, 두 달 당겨 7월 환자 투여"

“코로나19 변이도 잡겠다”

셀트리온은 6명의 회복 환자로부터 혈액 자원을 확보했고 추가로 1명의 혈액 샘플을 더 확보할 예정이다. 이를 이용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뿐 아니라 사스(급성 중증호흡기증후군), 일반 감기를 일으키는 코로나바이러스까지 모두 중화하는 ‘슈퍼 항체’ 선별 작업도 이달 들어간다. 서 회장은 “독감 항체 치료제의 경우 체중 60㎏ 성인에게 항체 2.4g을 투여했더니 바이러스 60% 정도를 무력화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고 중대한 이상반응도 나타나지 않았다”며 “코로나19 치료제도 항바이러스제에 비해 부작용이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중증 이상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항바이러스제와 항체 치료제를 병행 투여하는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치료제를 단기용 백신으로 사용하는 임상도 한다. 치료용 항체를 투여하면 체내에 항체를 생성하는 백신과 비슷한 예방 효과를 낼 수 있다. 실제 CT-P27(독감치료 항체) 개발 과정에서 항체를 생쥐에게 투여한 뒤 독감 바이러스를 감염시켰을 때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의 항체 반감기가 동물의 최대 세 배 정도라는 점을 감안하면 최대 6주 동안의 예방 효과를 예상할 수 있다.

진단키트 내달 말 시제품 생산

셀트리온은 코로나19 진단키트 시제품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보급되고 있는 신속 진단키트는 다양한 종류의 코로나바이러스가 공통적으로 보유한 N단백질을 검출하는 원리인 데 비해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제품은 코로나19에만 존재하는 S단백질을 검출하는 방식이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위한 표준 진단법인 RT-PCR에 근접한 성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검사 결과가 나오는 데 15~20분이면 충분해 현장에서 바로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셀트리온은 진단에 요구되는 민감도와 정확도를 충족하는 항체를 찾는 데 집중하고 있다. 전문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4월 말 시제품 생산을 완료하고 5월 말까지 임상을 마무리해 유럽 CE인증을 신청할 계획이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