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단신
공유주방 '위쿡 송파점' 문 열어

심플프로젝트컴퍼니가 11일 1835㎡ 규모의 공유주방 ‘위쿡 송파점’(사진)을 열었다. 지하 1층부터 지상 5층까지 6개 층을 활용한다. 베이커리와 밀키트, 신선식품 특화형 공유주방으로 설계했으며 최대 116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건물 안에는 대형 창고와 오피스 라운지 등 음식료 비즈니스에 필요한 다양한 시설이 들어선다. 최소 26만원의 비용으로 음식 사업을 시작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서울 송파구 동남권 물류단지와 가까워 식품 유통과 식자재 입출고가 용이하다.

심플프로젝트컴퍼니는 위쿡 송파점 개소를 기념해 오는 29일까지 할인 이벤트를 한다. 해당 지점 멤버십에 가입하는 사업자에게 6개월간 공유주방 이용 요금을 20% 깎아준다. 송파점 무료 투어도 진행한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