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H가 운영하는 데이터 쇼핑 방송 '스카이 T쇼핑'이 디지털위성방송 스카이라이프에 이어 올레TV에서 신규 채널을 오픈했다. 이에 따라 KTH는 T커머스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스카이 T쇼핑’은 방송이나 상품에 대해 선택권이 없는 기존 TV홈쇼핑과는 달리 이미지 및 오디오, VOD를 활용하는 데이터 방송 형태다. 사용자가 능동적으로 상품을 찾아볼 수 있다.

또 대규모의 방송 인프라 및 인력이 투입되는 홈쇼핑의 고비용 구조 대비 저가 판매가 이루어지며, 실생활에 필요한 저가형 상품군까지 판매해 상품의 다양화 및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KTH는 '스카이 T쇼핑'을 지난 8월 시작한 지 2개월 만에 매출 및 시청률에서 3배 이상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채널을 오픈한 올레TV에선 43번 채널로 24시간 운영한다. 이번 오픈을 기념해 KTH는 ‘만원의 행복 코너’ 이벤트를 진행한다. 만원으로 생활용품 및 비타민 제품 등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정훈 KTH 그룹VAS사업부문장은 “KTH는 채널형 T커머스 사업을 연내에 케이블 및 종합유선방송사업자까지 확대해 나가며 T커머스 시장에서 선도적 사업자로서의 입지를 확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이지현 기자 edith@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