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SK㈜ 및 신세기통신과 공동으로 인터넷빌링 전문업체 ''빌 플러스''(대표 손재택)를 설립,내년 2월부터 ''빌 플러스''라는 브랜드로 인터넷빌링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빌 플러스에는 SK텔레콤이 45억원,SK㈜와 신세기통신이 각각 15억원을 출자했다.

인터넷빌링 사업은 전화요금,신용카드대금 등 각종 요금청구서를 하나로 묶어 온라인 지불을 대행해주는 인터넷금융사업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정종태 기자 jt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