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 투자은행 씨티그룹이 2040년까지 우주산업이 1조달러(1273조원) 규모로 커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21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씨티그룹은 우주선 발사 비용이 하락하면서 우주산업이 성장할 것이라는 보고서를 이달 내놨다. 우주선 발사 기회가 많아질수록 관련 기술의 혁신이 빨라지고 더 많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씨티그룹 측은 “우주선 발사 비용은 1980년대부터 꾸준히 하락해왔다”며 “현재 약 1500달러(㎏당) 수준인 우주선 발사 비용이 2040년 ㎏당 100달러 수준까지 떨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다만 우주 산업은 여전히 많은 부분이 추측일 뿐이라는 당부도 덧붙였다.

CNBC는 “씨티그룹의 전망은 모건 스탠리,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등이 최근 몇 년간 내놓은 전망과 일치한다”고 보도했다. 미국우주재단에 따르면 글로벌 우주산업의 경제적 가치는 2020년 4240억달러(540조원)으로 2010년 대비 70% 성장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