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 벤츠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
"롤스로이스가 아니네?"…'1811억원' 세계에서 제일 비싼 차

메르세데스 벤츠에서 1억3500만유로(1811억원)짜리 세계 최고가 차량이 나왔다. 1955년 단 2대 생산된 ‘메르세데스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다.

19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자동차 전문 경매업체 RM 소더비는 메르세데스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가 지난 5일 비밀경매에서 1억3500만유로에 판매됐다고 발표했다. 달러로는 1억4300만달러다.

기존 자동차 경매 최고가(4850만달러)의 3배 수준이다. 기존 최고가 차량은 1963년형 페라리250 GTO로 2018년 경매에서 4850만달러에 판매됐다. CNBC에 따르면 개인간 자동차 거래 가격 최고가인 7000만달러도 크게 웃돈다.

차량 구매자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CNBC에 따르면 영국의 자동차 딜러가 대신 낙찰을 받았다. 이 딜러는 이번 경매를 위해 메르세데스 벤츠 이사회에 18개월 동안 로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롤스로이스가 아니네?"…'1811억원' 세계에서 제일 비싼 차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는 메르세데스 벤츠의 경주용 쿠페다. 개발자이자 디자이너 루돌프 울렌하우트의 이름을 붙였다. 최고 시속은 290km로 알려져 있다. 존재하는 두 대 모두 메르세데스 벤츠가 소유하고 있었다. CNBC는 “300 SLR 차량이 이번 경매에 나왔다는 사실에 자동차 수집가들이 크게 놀랐다”고 보도했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판매 수익금을 장학기금으로 기부할 예정이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