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찰리 디아멜리오와 딕시 디아멜리오. 디아멜리오 자매는 지난해 틱톡 인플루언서 수익에서 나란히 1, 2위를 기록했다. /사진=AFP 연합뉴스

왼쪽부터 찰리 디아멜리오와 딕시 디아멜리오. 디아멜리오 자매는 지난해 틱톡 인플루언서 수익에서 나란히 1, 2위를 기록했다. /사진=AFP 연합뉴스

미국의 찰리 디아멜리오(18)가 지난해 1750만 달러(한화 약 209억원)를 벌어들이며 인플루언서 수익 1위를 차지했다. 수익 2위는 1000만 달러(119억원)를 번 찰리 디아멜리오의 언니인 딕시 디아멜리오(21)다.

13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틱톡 스타들이 미국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부럽지 않은 수익을 거두고 있다며 이 같이 보도했다.

디아멜리오의 틱톡 활동은 2019년부터 시작했다. 이후 그는 자체 의류 브랜드 사업과 더불어 타사 제품 홍보로 큰 돈을 벌었다.

디아멜리오가 지난해 벌어들인 돈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 소속 기업 최고경영자(CEO)의 2020년 보수총액 중간값인 1340만달러(약 160억원)보다 많은 수준이다.
찰리 디아멜리오. /출처=틱톡

찰리 디아멜리오. /출처=틱톡

2020년 기준 엑손 모빌 CEO 대런 우즈(1560만달러), 스타벅스의 케빈 존슨(1470만달러), 델타항공의 에드 베스천(1310만달러), 맥도날드의 크리스 켐친스키(1080만달러) 등의 연수입도 디아멜리오보다 적다.

틱톡 상위 인플루언서들의 연간 수익도 전년보다 크게 올랐다. 지난해 틱톡 고수익 상위 7명의 연수입은 5550만달러(약 662억원)로 전년보다 20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