첩보영화 007시리즈의 비밀정보원 제임스 본드역으로 활약한 영국배우
로저 무어를 등장시킨 TV광고를 둘러싼 지적재산권 침해 분쟁이 발생했다.

미영화제작사 MGM은 영국의 복합기업 핸슨사와 이 회사의 의뢰로 광고를
제작한 로웨그룹의 광고대행사를 상대로 저작권침해 및 불공정경쟁을
초래한 혐의로 광고중단 및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미 로스앤젤레스
지방법원에 제기한 것이다.

MGM은 소장에서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져 상품가치가 가장 높은
캐릭터중의 하나인 제임스 본드를 사용권자의 허가없이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MGM은 007시리즈 영화 17편을 제작, 판권 및 캐릭터사용권 등 관련지적
재산권을 소유하고 있는 것.

문제의 TV광고에는 로저 무어가 제임스 본드를 연상시키는 모습으로
출연하지만 영화장면을 직접 채용하지는 않고 있어 논란의 여지는 있다.

그러나 고소당한 핸슨사는 이번 사건에 대한 언급을 일절 회피하고
있으며 MGM이 소송과 별도로 제시한 화해책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수세에 몰린 듯한 인상이다.

더욱이 MGM은 지난해 비슷한 내용으로 일본자동차업체 혼다 미현지법인의
스포츠카 광고 제작업주를 상대로 캘리포니아지방법원에 낸 손배소송에서
승소했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