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사진=뉴스1)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사진=뉴스1)
최근 두 달간 외국인 투자자가 국내 주식을 6조원 넘게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1일부터 이달 29일까지 약 두 달 동안 유가증권시장에서 6조783억원 어치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367억원 어치를 순매도했다.

외국인의 매수 종목은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를 차지한 대형주에 집중됐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국내 증시 대장주인 로 무려 1조9705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이어 (1조1319억원), (1조254억원), 4위는 (6509억원) 순으로 반도체와 2차전지 종목의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2400억원), (2283억원), (2050억원), (1996억원), (1761억원), (1745억원) 등도 외국인 순매수 상위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코스피에서 외국인의 보유 비중은 대량 매수에 10월에 31%대를 넘기도 했다. 외국인 보유 비중이 31%대를 회복한 건 올해 5월 이후 5개월 만이다.

10월 한 달간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31.26%로 집계돼 9월(30.76%)보다 0.5%포인트(p) 증가했다.

반면 11월에는 외국인 매수 규모가 줄어든 영향으로 보유 비중도 30.69%로 감소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 보유 비중은 10월에 8.9%로 9월(8.84%)보다 0.06%포인트 늘었으나 11월엔 8.74%로 다시 줄었다.

외국인 순매수액이 1조원을 넘은 집중 매수 종목은 두 달간 주가 상승률이 두 자릿수를 기록하는 등 가격이 크게 오르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9일 6만600원으로 마감해 9월 30일 종가보다 14.1% 상승하며 '6만전자'를 회복했다.

같은 기간 LG에너지솔루션은 32.9% 상승한 56만7000원까지 올랐으며 삼성SDI도 31.5% 오른 71만8000원에 종가를 형성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외국인 매수세가 추세적 전환으로 해석될 만큼 장기간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지산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주력인 반도체 업황과 관련해 주가가 바닥에 근접했다는 인식이 생기며 외국인 매수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추세적 매수세가 더 이어진다고 보는 건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