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과 인도 등에 투자하는 국내 자산운용사의 펀드 수익률이 최근 높아지고 있다. 해당 국가 증시가 상승세를 탄 영향이다. 반면 올 상반기 질주를 이어가던 중국 및 중화권 펀드 수익률은 뒷걸음질치고 있다. 중국 부동산시장 침체와 미·중 갈등 등에 따른 여파 때문이다.
브라질·인도 펀드 훈풍
잘나가던 中펀드 '미끌'…브라질·인도 '껑충'
12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역별 1개월 평균 펀드 수익률을 집계한 결과(9일 기준) 브라질에 투자한 펀드 수익률이 10.83%로 가장 높았다. 브라질은 에너지·농산물 주요 수출국으로 최근 유가 및 곡물가 상승세의 수혜를 봤다는 분석이다. 브라질 증시는 최근 한 달 동안 10% 넘게 상승했다.

브라질에 투자하는 국내 펀드 중에서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의 ‘미래에셋브라질업종대표증권모투자신탁’과 ‘미래에셋연금브라질업종대표증권자투자신탁’이 한 달간 13.99%, 13.97%의 수익률을 보였다. 신한자산운용의 ‘신한브라질증권모투자신탁’(11.95%), 한화자산운용의 ‘한화브라질증권모투자신탁’(11.29%) 등도 같은 기간 두 자릿수 이상 수익률을 기록했다.

고정석 신한자산운용 펀드매니저는 “다만 10월 대통령 선거와 포퓰리즘 정책에 따른 재정 건전성 악화는 증시 변동성을 가져올 수 있는 요인으로 꼽힌다”고 설명했다.

인도 관련 펀드도 꾸준한 수익을 내면서 주목받고 있다. 최근 한 달 수익률은 7.47%로 신흥국 가운데 브라질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글로벌 전체로 따지면 북미(8.85%)에 이은 3위다. 인도 펀드는 최근 1년간 8.73% 수익률을 거두면서 해외 펀드 가운데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리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미래에셋TIGER인도레버리지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은 수익률이 같은 기간 16.20%에 달했다.

인도 증시는 자국 화폐 가치 폭락과 원자재 가격 하락에도 정부의 공격적인 경기부양책 덕분에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펼치면서 해외 자본이 중국 증시를 빠져나가자 인도 증시가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선진국 관련 펀드 중에선 북미 펀드 외에 일본 펀드(5.86%), 유럽 펀드(5.88%)도 안정적인 수익을 거뒀다. 일본 펀드의 경우 일본 정부의 저금리 기조 유지 정책과 맞물려 국내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렸다는 평가다. 최근 한 달 동안에만 806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미·중 긴장감 고조에 中 수익률 폭락
미국과 중국의 긴장감이 다시 고조되면서 중국 및 중화권 펀드 수익률은 크게 떨어지고 있다. 양국의 충돌 가능성까지 제기되면서 투자 자금이 빠져나간 탓이다.

중국 펀드 최근 한 달 수익률은 -6.40%로 집계됐다. 중국 정부가 경기 진작을 위해 부양 정책을 쓰면서 6월까지 증시가 오름세를 유지했지만, 불안한 부동산시장과 미·중 갈등 변수로 인해 증시가 큰 폭으로 떨어진 영향이 컸다.

중화권 펀드 수익률도 같은 기간 -12.34%로 뚝 떨어졌다. 최근 3개월간 수익률은 29.79%로 고공행진했지만 최근 중국 증시 침체의 영향을 받아 수익률이 대폭 쪼그라들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