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앤씨미디어 CI. /사진=디앤씨미디어
디앤씨미디어 CI. /사진=디앤씨미디어
웹소설·웹툰을 공급하는 업체인 는 17일 가이아프로토콜과 대체불가토큰(NFT)·메타버스 분야에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디앤씨미디어가 주체가 되는 NFT·메타버스 사업에 가이아프로토콜의 검증된 경제 시스템을 반영해 차별화된 콘텐츠, 시스템·플랫폼 등을 국내외 시장에 서비스한다는 방침이다.

가이아프로토콜은 강력한 커뮤니티를 바탕으로 다수의 NFT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탈중앙화된 자율조직(DAO)이다.

가이아프로토콜의 주요 NFT 프로젝트인 '가이아 크로노스'는 NFT 판매금액을 예치, NFT 홀더들에게 이자를 지급하는 탈중앙화 경제 개념을 도입한 최초의 디파이(DeFi)2.0 NFT다. 이 NFT는 블록체인 기반의 온라인 금융 서비스와 NFT를 결합한 프로젝트다.

또 가이아 크로노스는 NFT를 소유한 홀더들을 중심으로 NFT·크립토(Crypto) 투자자들의 커뮤니티 형성을 통해 민팅된 NFT의 가치 상승을 견인하는 구조를 갖고 있다. 또 바이백(Buyback) 펀드를 통해 투자자의 원금을 최대한 보전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