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수탁사업 전격 진출
비트코인·NFT 등 보관 서비스
향후 코인 관련 새 먹거리 개발
미래에셋금융그룹이 가상자산사업에 뛰어든다. 비트코인, 대체불가능토큰(NFT) 등 가상자산 커스터디(수탁)사업을 시작으로, 향후 관련 투자상품 개발 등으로 영역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금융그룹은 조만간 가상자산 수탁사업을 전담할 신설 법인을 출범시킬 예정이다. 미래에셋증권 혁신추진단 내 태스크포스(TF)가 집중적으로 미래 사업을 논의한 결과로 전해졌다. 과거 대우증권 인수 과정에서 설치된 혁신추진단은 미래에셋금융그룹의 싱크탱크로 통한다.

미래에셋금융그룹이 구상하고 있는 가상자산 수탁사업은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 NFT 등을 안전하게 맡아서 관리해주는 일종의 ‘코인 은행’이다. 최근 신사업 및 투자 목적 등으로 가상자산을 보유하려는 기업이 늘고 있지만 현재 법인은 4대 암호화폐거래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게 돼 있다는 점을 파고들었다. 기업들은 수탁 서비스를 이용하면 분실·도난 관련 위험 없이 가상자산에 투자할 수 있게 된다. 업계는 미래에셋이 보관 가상자산을 기반으로 관련 대출, 펀드 등 다양한 금융상품을 개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수탁사업은 가상자산 투자 시장이라는 ‘미래 먹거리’를 향한 포석이라는 얘기다.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도 올해 신년사에서 “암호화폐, 블록체인 등 디지털 기술과 자산의 등장은 새로운 시장과 비즈니스를 만들어냈다”며 “이런 변화를 빠르게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 기업은 새로운 시장의 강자로 성장했다”고 했다.

가상자산사업은 거부할 수 없는 흐름이다. 금융권의 미래 주요 고객이 될 MZ세대가 암호화폐, NFT 투자에 적극적이기 때문이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세계 가상자산 시장 규모(시가총액)는 2조달러(약 2400조원)에 달한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