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규모 2천780억원…10년 평균 목표 배당 수익률 6%
미래에셋자산운용 1호 리츠, 하반기 유가증권시장 상장 추진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첫 부동산투자회사(리츠·REITs)가 하반기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추진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미래에셋맵스제1호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맵스제1호리츠)'에 대한 기업공개(IPO)를 올해 3분기 이내에 추진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자산관리회사로서 운용 중인 첫 번째 리츠인 맵스제1호리츠는 경기도 수원시 광교 신도시에 위치한 지하 4층∼지상 5층 규모 도심형 아웃렛(할인매장)에 투자하는 리츠다.

해당 부동산의 자산 규모는 약 2천780억원이며 목표 배당 수익률은 향후 10년 평균 기준 6% 이상으로 잡고 있다고 미래에셋자산운용 측은 밝혔다.

GS리테일과 오는 2035년까지 책임 임대차 계약을 체결해 자산관리 리스크를 최소화한 것 또한 이 리츠의 특징이다.

현재 이 건물은 롯데아울렛과 롯데시네마를 운영하는 롯데쇼핑이 전차해 사용하고 있는데, 매출과 연동된 전대료와는 별도로 GS리테일로부터 고정 임대료를 받는 방식이다.

최창훈 미래에셋자산운용 부동산부문 대표는 "상장 후 물류센터·데이터센터 등 성장성이 높은 상업용 부동산 자산을 신규 편입해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한 대형 리츠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