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중부 후베이성 우한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폐렴이 급속하게 퍼지고 있다./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중부 후베이성 우한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폐렴이 급속하게 퍼지고 있다./사진=게티이미지

중국에서 발새한 원인불명의 폐렴이 국내에서도 발생했다는 소식에 관련주가 급등하고 있다.

9일 오전 9시 7분 현재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관련주로 분류되는 파루(3,540 -2.75%)는 전날보다 460원(17.04%) 상승한 316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제일바이오(8,490 -3.74%)도 13% 이상 오르고 있고 이글벳(7,090 -3.54%) 고려제약(8,950 +5.42%) 등도 두 자릿수 오름세다.

전날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중국 우한시를 최근 방문한 적 있는 국내 체류 중인 중국인 A씨(36세)가 폐렴으로 확인됐다.

보건 당국은 A씨를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해 치료와 검사를 실시하는 동시에 A씨와 함께 우한을 다녀온 회사 동료와 병원 의료진의 발병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설 연휴(1월 24~27일)를 앞두고 집단 감염 우려가 있는 폐렴 환자가 국내에서 발생하면서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