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관리를 신청한 삼미특수강과 삼미에 투자한 일반 투자자 수는 모두
4만6천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증권예탁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을 기준으로 삼미특수강에 투자한 일반
투자자는 모두 2만8천8백59명으로 이들이 보유한 주식수는 2천8백72만주에
달했다.

또 삼미에 투자한 개인은 1만7천4백69명이었으며 이들이 보유한 주식은
1천2백78만주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함께 32개 증권사가 삼미특수강 2백41만주를 보유하고 있었고 증안기금
도 2백1만주를 갖고 있었다.

삼미의 경우 증안기금이 1백15만주, 보험회사 6곳이 51만9천주, 일반법인이
49만8천주를 각각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남국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