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윈도:여왕의 집' 과감해진 이성재X전소민, 집 데이트 현장 포착



'쇼윈도:여왕의 집' 이성재와 전소민의 생활감 가득한 데이트 현장이 공개됐다.

지난 29일 채널A 10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이 첫 방송됐다. ‘쇼윈도:여왕의 집’은 첫 방송부터 흡인력 있는 스토리와 세련된 영상미, 그리고 배우들의 폭발적인 연기로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특히 1회 엔딩에서는 신명섭(이성재 분)과 이별을 결심했던 윤미라(전소민 분)가 음독을 시도하며 안방극장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 소식을 들은 신명섭은 아내 한선주(송윤아 분)를 뒤로하고 윤미라를 찾아갔고, 두 사람은 진한 포옹을 나눴다. 이 사랑을 끝내지 않기로 다짐한 이들의 행보에 다음 이야기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폭발했다.

이런 가운데 30일 ‘쇼윈도:여왕의 집’ 측이 2회 방송을 앞두고 신명섭과 윤미라의 생활감 가득한 데이트 현장을 공개했다. 더욱 과감하고, 강렬해진 두 사람의 애정 행각이 시선을 강탈한다.

먼저 신명섭은 앞치마까지 두르고 요리에 열중하고 있다. 이를 바라보는 윤미라의 눈빛에는 애정이 가득하다. 이어 윤미라는 신명섭이 만들어준 음식을 맛있게 먹고, 신명섭은 그런 그녀를 사랑스럽게 지켜본다. 너무나 자연스러워 보이는 두 사람의 모습이 마치 함께 사는 부부 같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앞선 ‘쇼윈도:여왕의 집’ 1회에서는 윤미라가 신명섭의 아내 한선주와도 인연을 맺는 모습이 그려져 이 모습이 더욱 충격적으로 다가온다. 여수에서 우연히 만나, 위기에 처한 한선주를 여러 번 도와줬던 윤미라. 그러나 이들 사이에 신명섭이 있다는 걸 알고 있는 시청자들에게는 이 훈훈한 모습도 긴장감을 선사했다.

‘쇼윈도:여왕의 집’ 측 관계자는 “서로 헤어질 수 없다는 걸 깨달은 신명섭과 윤미라가 한 층 더 대담한 애정 행각을 펼친다. 윤미라는 신명섭과도 한선주와도 더욱 깊은 관계를 맺으며 폭풍 같은 전개를 몰고 올 예정이다”며 “이로 인한 등장인물들의 감정 변화와 또 이를 완벽하게 그려낼 배우들의 연기를 기대하며 ‘쇼윈도:여왕의 집’ 2회를 기다려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채널A 10주년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 2회는 30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