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괴담6'·'컨저링3' 등 공포영화 시리즈 각축

3년 만에 돌아온 소리 없는 공포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2'가 개봉과 함께 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했다.

공포영화 시리즈 세 편이 각축을 벌이며 초여름 극장가를 달구고 있다.

[주말극장가] '콰이어트 플레이스2' 1위 출발

1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콰이어트 플레이스 2'는 지난 16일 개봉 첫날 5만3천여명(매출액 점유율 41.1%), 둘째 날 4만여명(33%)의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청각기관이 발달한 괴생물체의 공격에서 살아남은 한 가족의 사투를 담은 전편에서 아빠 없이 갓난아기와 함께 새로운 은신처를 찾아 나선 엄마와 아이들의 생존기가 이어진다.

[주말극장가] '콰이어트 플레이스2' 1위 출발

한국형 학원 공포물 '여고괴담'의 시리즈의 여섯 번째 작품인 '모교'는 전날 개봉해 4위로 올라섰다.

드라마에서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역할로 주가를 높인 김서형의 주연작이다.

지난 3일 개봉한 '컨저링3:악마가 시켰다'도 여전히 5위권에 머물며 초여름 극장가의 공포영화 인기를 대변하고 있다.

한여름 이탈리아 바닷가를 배경으로 한 디즈니·픽사의 애니메이션 '루카'는 3위에 올라섰다.

개봉 3주만인 지난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고 100만 관객을 돌파한 디즈니 실사 영화 '크루엘라'는 다시 2위로 물러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