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 19년여 몸담은 SM 떠난다…전속계약 만료

가수 다나(본명 홍성미·34)가 20년 가까이 몸담았던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났다.

SM엔터테인먼트는 24일 "최근 다나와 전속계약이 만료됐다"며 "앞으로도 다나의 활동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다나는 2001년 솔로 가수로 데뷔했으며 2005년부터는 린아·선데이·스테파니와 함께 4인조 걸그룹 천상지희를 꾸려 활동했다.

영화 '평화의 시대'와 '설지', MBC 시트콤 '논스톱3' 등에 출연했으며 뮤지컬 배우로도 활동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