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풀인풀' 이태선이 박혜미의 함정에 빠져 경찰에 체포됐다.

1일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이날 준휘(김재영 분)는 과거 홍유라(나영희 분)의 옛 기사를 찾았다. 사고당시 유라가 폐차를 갑작스럽게 한 이유를 묻자, 그는 "그냥 폐차했다더라"며 이유는 잘 모른다고 했다. 이에 준휘의 의심은 더욱 깊어졌다. 이어 사고로 목숨을 잃은 동생 준겸(진호은 분)과 관련성이 있음을 직감적으로 알아챘다.

준휘는 "엄마가 사고낸 거야? 아니면 준겸이 사고를 엄마가 은폐한 거야?"라며 "사고를 낸 준겸인 죽었고 진실을 밝힐 사람은 엄마 뿐, 준겸이 삶은 놓쳐도 당시의 삶은 되살릴 수 있다. 엄마만 할 수 있는 일"이라 말했으나 유라는 진실을 회피했다.

태랑(윤박 분)은 준익(정원중 분)에게 시월과 해랑이 남매임을 전했다. 준익은 시월의 이름을 듣고 알아채지 못 했다며 안타까워했다. 준익은 "시월은 핏줄을 알았을 것"이라 했고, 태랑도 시월에게 천천히 다가와달라고 부탁했다고 전했다.

준익은 시월을 집으로 초대했다. 준익은 식사를 마친 후 "우선 사과부터 하겠다. 동생 이름이 강보름, 해랑(조우리 분)이 첫 보육원에서 이름이 보름이라고 들었다"며 진실을 전했다. 이어 싸웅이 오빠가 있다는 얘길 못들었다며 거짓말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시월은 "내 동생이 맞다는 얘기냐"며 다시 한번 확인했고, 준익은 "부탁이 있다"면서 "상처가 많은 해랑이를 위해 확실하게 하자"며 유전자 검사를 제안했다.

해랑은 시월의 가게 사장을 찾아가 시월이 전과자임을 폭로했다. 시월은 해랑 때문에 하루 아침에 해고당하게 됐다. 이어 시월은 자신이 전과자란 사실 때문에 해고됐다는 사실을 알았고, 해랑이 가게에 와서 폭로 했음을 알았다. 시월은 해랑이 살고 있는 집을 찾아갔고, 화영과 같이 살고 있음을 알고 놀랐다.

시월은 해랑이 화영이 시켜 자신을 모함해 해고 시킨 사실을 알았다. 시월은 해랑에게 "너 내가 누구인줄 아냐"며 답답한 마음에 오빠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속으로 참았다. 그리고 화영에게 "경고하는데 나 건드리지 마라. 비겁하게 힘없는 비서에게 시키지 말고 불만 있으면 직접 말하라"면서 따끔하게 충고했다. 시월이 자리를 따자 화영은 김기사에게 "내가 시키는 대로 해라"고 전화를 걸었고 "경찰을 불렀다"고 귀띔했다. 집을 나선 시월에게 김기사는 갑자기 다가와 "고아"라며 시비를 걸었다. 욱한 시월이 김기사를 치는 순간 경찰이 출동했고, 체포되는 모습을 해랑이 목격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