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연수 "귀인같은 팬 초청받고 라스베이거스 행"
"직감으로 선택한 슬롯머신서 잭팟"
'라디오스타' 오연수 /사진=MBC

'라디오스타' 오연수 /사진=MBC

배우 이연수가 라스베이거스 슬롯머신으로 1억여원을 벌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이연수는 "예전 카페를 운영했는데 신내림을 받은 한 오빠가 찾아왔다. 저를 보더니 한 가지 소원만 빌라고 하더라. 순수한 마음으로 간절하게 기도했다. 어느 날 기도하던 손이 비벼지지 않더라. 좋은 귀인이 나타날 거라고 하더라"고 언급했다.
'라디오스타' 오연수 /사진=MBC

'라디오스타' 오연수 /사진=MBC

놀랍게 한 팬이 카페로 찾아왔다고. 그는 이연수와 어머니를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초청했다.

이연수는 라스베이거스 카지노 경험담을 전하면서 "'저기 괜찮을 것 같다'며 직감적으로 슬롯머신을 선택했는데 8만 달러, 3만 달러가 나왔다"고 밝혔다.

스스로 "복권 운도 없는 사람"이라던 이연수는 "당시 IMF였는데 외화벌이를 한 것"이라며 "1억 원이 넘었다"고 귀띔했다.
'라디오스타' 오연수 /사진=MBC

'라디오스타' 오연수 /사진=MBC

김구라는 "'연수'란 이름이 라스베이거스랑 맞는 것 같다"고 놀라워했다.

이연수는 "관상가분이 저를 보시더니 왕의 여자로 '천녀', '신녀'라고 하더라. 남자 셋을 왕으로 만든다고 한다. 모성애가 강한 면이 있다더라"라고 말했다.

무속인인 정호근은 "'옥황상제'의 딸이나 부인을 의미한다. '폴링 인 러브'는 하지 말아야 할 일이다. 드라마에 총력을 다 하라"고 말했고 갑자기 스튜디오 조명이 나가 MC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선녀가 세상에 나온 것이다. 지금 강성한 운을 손에 쥐고 있다"며 "보기보다 당차고 못할 것 같지만 잘 해낸다. 올해 드라마 큰 거 하나 들어올 것"이라고 예견했다.

하지만 미국에서 불운한 일도 있었다. 현지에서 교통사고가 크게 나 골반과 발목 부상을 당했다고 덧붙였다.
이연수 "美 라스베이거스서 1억 잭팟…IMF 때 외화벌이"

이연수는 10살이었던 1980년 MBC '어린이 합창단'으로 데뷔해 드라마 '호랑이 선생님', '걸어서 하늘까지', '슬픈 연가' 등 다양한 작품과 광고에서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1993년 연예계에서 홀연히 사라졌다. 이연수는 "5살 때부터 패션 모델로 활동해 너무 지쳐있었다. 당시 또래들이 많이 나오기 시작했고 자신감이 없어 자꾸 뒤로 빠지더라. 나중에는 사람들을 만나는 것도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