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사진=방송 화면 캡처)

'살림남2' 김승현 (사진=방송 화면 캡처)


'예비 신랑' 김승현의 여자친구 장정윤 작가가 화제다.

13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김승현 가족은 캠핑카를 빌려서 가을 단풍 여행을 떠났다.

이날 김승현은 단풍 구경을 하고 싶다는 어머니의 소원을 들어 드리기 위해 통 크게 캠핑카를 준비, 가족 여행을 떠났다.

캠핑카 안에서 김승현은 예비신부 장정윤 작가에 대해 얘기를 꺼냈다. 김승현은 MBN '알토란'에서 만난 장정윤 작가와 내년 1월 결혼을 앞두고 있다.

김승현은 "예비신부가 엄마 김장 김치 너무 맛있다고 한다"고 말했고, 이에 어머니는 "내가 한게 맛있긴 맛있다. 그런데 올해는 사 먹으려고 한다. 그게 며느리도 일 안하고 편하다"고 답했다.

이어 김승현 가족은 충주 하방마을에 도착해 핑크뮬리를 감상했다. 꽃을 보던 김승현은 "여자친구에게 프러포즈 할때 꽃과 다이아몬드 반지를 선물해줬다"고 프러포즈를 언급했다.

이후 김승현이 직접 촬영한 깜짝 프러포즈 영상이 공개됐다. 김승현은 장정윤 작가에게 프러포즈를하며 "장 작가 마음에 들어요?"라고 물었고,김승현의 손편지를 한참 동안 읽어 내려가던 장정윤 작가는 애교 섞인 목소리로 "고마워요"라고 답했다.

또한 김승현은 이날 집라인을 타며 출발 전 "장작가님, 저란 사람을 만나 주셔서 감사합니다. 사랑해!"라고 예비신부를 향해 큰소리로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