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드 피트, 알코올 중독 고백
"추한 모습 인정하니 자유로워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가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 후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브래드 피트는 지난 19일(현지 시각) 미국 매체 CNN과 인터뷰에서 전 아내 안젤리나 졸리와의 이혼에 대해 언급했다.

브래드 피트는 안젤리나 졸리와의 이혼 후 알코올 중독으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힘들고 고통스러운 감정을 내가 피하려 하고 있다는 걸 깨달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고통스러운 감정들을 다루는 방법을 몰랐고, 어떻게 표현해야 할 지 모를 정도로 내겐 어려운 감정이었다”며 “그래서 마약, 술, 넷플릭스까지 고통을 사라지게 하기 위해 무엇이든 했다”고 회상했다.

이후 삶에 변화를 주어야 된다고 생각한 브래드 피트는 약 1년 반 동안 금주 모임에 참석했다.

금주 모임서 그는 “모두들 둘러 앉아서 각자의 치부를 솔직히 드러내는 이야기를 나눴다”며 “나 자신의 추한 면을 드러냄으로써 자유로워질 수 있었다”고 한다.

브래드 피트는 "갈 때까지 가봤다. 그래서 술에 대한 특권을 스스로 내려놨다"고 밝혔다.

한편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난 오랜 동거 끝 2014년 결혼했으나 2016년 이혼했다.

한누리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