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사진= DB)

김준호 (사진= DB)


김준호가 자신의 이혼과 관련한 심경을 밝혔다.

개그맨 김준호는 오늘(23일), 이혼 소식으로 연극배우 김은영 씨에 대해 일부 부정적인 여론이 쏟아지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제를 요청했다.

김준호는 "이혼은 어느 누구의 일방적인 잘못으로 인한 것이 아닌 두 사람이 충분히 고심하고 대화 끝에 내린 선택이다"고 전했다.

이어 "근거 없는 이야기들로 사랑했던 사람에게 또 다른 상처를 주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며 "악의적인 댓글과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기를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김준호는 지난 22일 연극배우 김은영 씨와 2006년 결혼한 지 12년 만에 합의 이혼했다.


< 김준호 입장 전문 >

이혼은 어느 누구의 일방적인 잘못으로 인한 것이 아닌 두 사람이 충분히 고심하고 대화 끝에 내린 선택입니다.

근거 없는 이야기들로 사랑했던 사람에게 또 다른 상처를 주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픕니다.

악의적인 댓글과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기를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