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호영 (사진=CJ E&M)

손호영 (사진=CJ E&M)



손호영이 37번째 생일파티 겸 팬미팅 개최해 팬들과 만났다.

지난 26일 오후 4시 서울 송파구 방이동 우리금융아트홀에서 열린 ‘HOI’s Day’에서 가수 손호영의 지난 솔로 가수 10년의 시간을 담은 영상과 함께 시작됐다. 최근 발매된 SBS 수목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 OST ‘Moon light’를 부르며 등장한 손호영은 MC딩동의 진행 아래 본격적인 팬미팅을 시작했다.

이날 팬들이 불러주는 생일축하 노래와 함께 힘차게 생일 케이크 초를 분 손호영은 특유의 환한 미소를 선보였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팬미팅의 첫 번째 코너는 ‘호이 능력평가’로 팬들이 직접 퀴즈를 출제, 손호영이 답을 맞추는 형태로 진행됐다. 손호영은 몇 개의 문제에 답을 맞추지 못해 팔굽혀펴기 30회, 걸그룹 댄스 등 벌칙을 수행했다.

이어 진행된 ‘뮤지컬 명장면 따라잡기’에서는 손호영과 짧은 뮤지컬 공연을 펼칠 여주인공을 찾는 즉석 캐스팅 시간이 이어졌다. ‘목걸이 하고 있는 사람은 착석’ 등 제시되는 여주인공의 조건에 따라 남겨진 팬들 중 최종적으로 단 한 명의 팬이 여주인공으로 선정됐다. 많은 이들의 부러움 속 ‘여주인공’ 팬은 손호영과 함께 ‘Follow That Dream’을 멋지게 재연해 내 찬사를 이끌어냈다. 이 외에도 여자친구와 함께 참석하려 했으나 여자친구의 출근으로 혼자 팬미팅에 참석해 영상으로나마 전해주려 한다는 남성 관객을 위해 영상편지를 촬영해주는 등 훈훈함을 자아냈다.

팬과 함께하는 즐거운 시간이 지나고, ‘하루만’을 열창하던 도중 god 멤버 데니안이 등장해 랩 피처링에 나섰다. 이내 박준형, 윤계상, 김태우까지 god 모든 멤버가 깜짝 총출동해 손호영의 솔로 데뷔 10주년과 37번째 생일을 축하했으며, 팬들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god 완전체’를 맞이했다.

의도치 않게 모두 검은 의상을 입고 나타난 god 멤버들은 ‘블랙 god’가 되어 기타와 건반을 베이스로 어쿠스틱 버전의 ‘사랑해 그리고 기억해’, ‘촛불하나’를 불렀다. god의 대표곡이 울려 퍼지자 팬미팅 현장은 순식간에 ‘미니 god 콘서트’ 장으로 변신해 분위기는 한층 더 뜨겁게 달아올랐다.

god 멤버들이 퇴장한 후, 손호영은 솔로곡 메들리를 비롯해 ‘너만을 원했다’, ‘운다’, ‘기분 좋은 상상’ 등을 열창하며 변함없는 실력을 뽐냈다. 피날레 시간이 다가오자 손호영은 늘 함께해주는 팬들을 향해 진솔한 감사인사를 전한 뒤 퇴장했으나 이내 앙코르를 외치며 자리를 지키던 팬들을 위해 다시 등장해 ‘고백’을 부르며 화답, 팬미팅을 마무리했다.

소속사 MMO 엔터테인먼트 측은 “솔로 데뷔 10주년인 해라 더 의미 있고, 데뷔이래 오랜 시간 함께해온 팬들과 손호영 사이의 애정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손호영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해주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올해 열심히 활동해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손호영은 ‘돌아와요 아저씨’ OST에 참여해 ‘Moon light’를 불렀다.

신현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