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등이 중·저신용층에 공급한 모든 중금리 대출에 인센티브가 부여된다.

금융위원회는 27일 정례회의를 열어 중금리대출의 요건에 관한 상호저축은행업·여신전문금융업·상호금융업 감독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새 감독규정에 따르면 중·저신용층에 공급하는 모든 중금리 신용대출이 중금리 대출 실적으로 인정되고, 금융회사에 대한 인센티브 부여 결정에 반영된다.

중금리대출 실적이 높은 저축은행·여신전문금융회사(카드사, 할부금융사)·상호금융회사에는 각종 의무비율 완화 등 특전이 주어진다.

저축은행이 취급하는 지역신용보증재단 보증부 중금리 사업자대출에 대해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내용도 이번 감독규정 개정에 포함됐다.

법정최고금리가 24%에서 20%로 인하됨에 따라 저축은행과 여신전문금융회사의 20% 이상 고금리대출에 대해 충당금 적립을 더 많이 하게 한 불이익 조항은 폐지됐다.

저축은행의 건전성 관리를 강화하는 상호저축은행업감독규정 개정안도 함께 의결됐다.

감독규정 개정으로 저축은행이 취급하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의 대손충당금 적립기준 중 적립률을 하향 조정할 수 있는 조항이 삭제됐다.

아울러 저축은행이 대손충당금 추가적립기준을 미리 마련해 일관성 있게 운영하도록 하는 등 내부통제 기준이 신설됐다.

이는 최근 저축은행의 자산규모가 급증, 전체 금융시스템에서 저축은행의 중요성이 커진 현실을 고려한 것이라고 금융위원회는 설명했다.

저축은행의 총자산은 2016년 말 52조3천억원에서 올해 6월 말 102조4천억원으로 불었다.
'중·저신용층 공급' 모든 중금리 대출에 인센티브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