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졸인재 별도전형' 실시
IBK기업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중소기업 대출 잔액 200조원을 달성했다. (사진 =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중소기업 대출 잔액 200조원을 달성했다. (사진 =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 2021년도 하반기 신입행원 100명을 공개 채용한다고 2일 밝혔다. 기업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애 따른 어려움에도 지난해에 이어 상·하반기 채용을 실시해오고 있다.

채용일정은 9월 2일부터 24일까지 지원서를 접수받아 △서류심사 △필기시험 △실기 및 면접시험을 거쳐 12월 중 최종합격자를 발표한다.

채용 분야는 △금융일반 △디지털 △금융전문 △글로벌 분야로 나뉜다. 별도 전형을 통해 지역인재, 보훈, 고졸인재를 채용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 신입행원 '고졸인재 별도전형'을 신설한 데 이어 하반기에도 채용을 진행한다.

기업은행은 윤종원 행장의 '편견 없는 포용적 인사'에 대한 철학을 채용에도 반영, '선취업 후진학'의 모범사례를 확대하고 있다.

고졸인재는 입행 후 IBK 특유의 따뜻한 문화 속에서 차별 없이 업무를 배울 수 있으며, 역량개발 지원제도 등을 통해 학사학위 취득도 지원받을 수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고졸인재 전형으로 입행한 직원들이 조직 내 잘 융화돼 활기찬 조직문화에 기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고졸인재 발굴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업은행은 올해 청년인턴 500명을 채용한 데 이어 하반기 중 청년인턴 250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으로 청년들에게 취업에 도움이 되는 통로를 마련해주는 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