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영업이익 12조5천억원, 3년 만에 최대
반도체 호황 덕보고 모바일·TV·가전도 작년보다 선전
"3분기는 더 좋다"…올해 영업이익 50조원 돌파 기대

삼성전자가 반도체 호황을 등에 업고 2분기에 영업이익 12조5천700억원, 매출 63조6천700억원에 이르는 '깜짝실적(어닝서프라이즈)'을 달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전분기에 예상외로 부진했던 반도체가 살아났고, 스마트폰과 TV·가전 등도 기대 이상 선전하며 호실적을 이끌었다.

삼성전자는 2분기 경영실적(연결 기준)을 집계한 결과 매출 63조6천716억원, 영업이익 12조5천667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삼성전자, 2분기 반도체 덕에 '훨훨'…상반기 매출 역대 최대(종합)

이는 지난해 2분기(매출 53조원, 영업이익 8조1천500억원)에 비해 매출은 20.21%, 영업이익은 54.26% 각각 증가한 것이다.

순이익은 9조6천345억원으로 73.44% 늘었다.

2분기 영업이익은 1분기 영업이익(9조3천800억원)을 3조원 이상 웃도는 것이면서 반도체 초호황기였던 2018년 3분기(17조5천700억원) 이후 11분기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매출은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60조원이 넘는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리면서 상반기 매출도 역대 최대인 128조원을 돌파했다.

1분기에 부진했던 반도체가 살아났다.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6조9천300억원으로, 1분기(3조4천억원)의 2배 이상을 벌어들였다.

2분기 전체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반도체에서 거둔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비대면) 수요가 지속되며 PC용 반도체 판매가 양호했고, 클라우드 기업들의 데이터센터용 서버 수요가 살아나기 시작하면서 D램 가격이 강세를 보였다.

낸드플래시 가격도 당초 예상보다 빠른 2분기부터 강세로 돌아선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전자는 "메모리 출하량이 시장 전망을 상회했고, 가격 상승폭도 예상보다 컸다"며 "시스템 반도체도 오스틴 공장 정상화로 이익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지난 1분기 갤럭시 S21 조기 출시 효과로 영업이익 4조4천억원의 호실적을 냈던 모바일(IM) 부문은 2분기 들어 신제품 출시 효과가 사라지며 영업이익도 3조2천400억원으로 1조원 이상 줄었다.

인도·베트남 등지의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요 감소와 생산 차질 등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원가구조 개선, 마케팅 효율화 등으로 작년보다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는 평가다.

삼성전자, 2분기 반도체 덕에 '훨훨'…상반기 매출 역대 최대(종합)

소비자 가전(CE)은 TV와 비스포크 시리즈 등 생활가전 부문이 선전하면서 1조6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미니 LED 제품인 네오(Neo) QLED TV 등 프리미엄 TV 판매가 호조를 보였다.

디스플레이는 2분기 1조2천8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선전했다.

LCD 가격 상승에다 애플의 일회성 보상금(5천억원 이상 추정)이 포함되며 수익이 늘었다.

삼성전자는 2분기 시설투자로 반도체 12조5천억원, 디스플레이 6천억원 등 총 13조6천억원을 집행했다.

상반기 누계로는 23조3천억원이 투입됐다.

이중 20조9천억원이 반도체 시설 투자금액이다.

삼성전자는 하반기에도 호실적을 이어갈 전망이다.

특히 반도체의 영업이익이 3분기에 정점에 달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일단 인텔의 신규 CPU 출시와 고객사의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로 D램 등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지속될 전망이다.

하반기 파운드리 시장은 5G 보급 가속화, 재택근무 트렌드와 고객사 재고 확보 노력 등이 지속돼 전반적으로 수요가 공급을 초과할 것으로 삼성전자는 예상했다.

메모리는 15나노 D램과 6세대 V낸드 전환 가속화와 함께 D램에 EUV 적용을 확대해 시장 리더십을 높여갈 계획이다.

증권가에서는 반도체 상승 랠리에 힘입어 삼성전자의 3분기 매출이 70조원, 영업이익은 15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에 따라 올해 연간 영업이익도 50조원을 넘어설 가능성이 제기된다.

스마트폰과 가전 등도 선전할 것으로 보이지만 반도체 등 일부 부품 공급 차질과 코로나19 관련 불확실성은 지속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