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코인' 클레이, 바이낸스 상장 소식에 42.3% 급등

'카카오 코인'으로 불리는 암호화폐 클레이가 세계 최대 거래소인 바이낸스에 상장됐다.

카카오 블록체인 자회사인 그라운드X는 클레이를 24일 바이낸스에 상장했다고 발표했다. 그라운드X 관계자는 "글로벌 접근성 강화를 위해 바이낸스에 상장을 결정했다"며 "다국적 개발자들이 클레이를 획득할 수 있는 루트가 확대됨에 따라 블록체인 플랫폼인 클레이튼의 생태계도 넓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클레이는 해외에서 업비트 싱가포르와 업비트 인도네시아, 업비트 태국에 상장돼있다.

바이낸스 상장과 동시에 클레이 보상 이벤트가 진행된다. 특정 암호화폐를 예치하면 신규로 상장한 암호화폐를 보상으로 주는 바이낸스의 '런치풀' 시스템에서 클레이가 신규 지급될 예정이다. 바이낸스토큰(BNB)이나 바이낸스USD(BUSD)를 예치하면 클레이를 받을 수 있다. 바이낸스USD는 달러화와 1대 1로 교환되는 스테이블 코인이다.

클레이는 이날 상장 소식에 국내 암호화폐거래소 빗썸에서 오후 3시 1398원으로 전날(982원) 같은 시간보다 42.3% 급등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