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상품 없는 유저에게도
상품 등록하면 팬지코인 '인센티브' 제공
비디오커머스 기업 언더핀은 자체 서비스 중인 비디오커머스 앱 '팬지'에서 동영상을 보며 관련 온라인 상품을 누구나 등록할 수 있는 '상품 태그하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팬지 앱 만년필 관련 동영상 콘텐츠에 만년필 상품 태그가 등록된 화면. 언더핀 제공

팬지 앱 만년필 관련 동영상 콘텐츠에 만년필 상품 태그가 등록된 화면. 언더핀 제공

이번에 선보이는 상품 태그하기 기능은 팬지 앱을 통해 유튜브 동영상을 시청하는 유저가 화면 하단에 있는 상품 태그하기로 판매상품을 검색해 등록할 수 있는 서비스다. 동영상과 관련된 상품을 검색한 후 다른 유저들이 볼 수 있도록 등록해 상품 구매를 유도할 수 있다.

예컨대 아이돌의 동영상을 시청하면서 관련 앨범을 비롯해 굿즈 및 의상, 패션 아이템 등을 찾아 쇼핑 판매 상품으로 동영상에 등록할 수 있다. 한번 등록된 상품은 이후 해당 동영상을 시청하는 모든 유저들이 기존 온라인 쇼핑과 동일한 방식으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자신이 올린 영상이나 판매하는 상품이 하나도 없는 유저도 '상품 태그하기' 기능을 활용해 상품 판매를 유도할 수 있고 그에 따른 보상은 팬지 코인으로 보상받는 방식이다.

김태준 언더핀 대표는 "올해 안에 마이샵 기능을 탑재해 본인의 상품이 없는 일반 유저도 쇼핑 가게를 하나씩 가질 수 있게 할 것이다"며 "마이샵에서는 자신이 태그한 상품 및 영상들이 리스트업 돼 판매와 보상 내역 등을 볼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는 언더핀이 추구하는 인센티브 경제의 일환이다"라는 설명이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