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물경제 충격 속속 드러나

확진자 급증한 지난주 매출
전년대비 반토막 이상 타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실물경제 추락이 관련 지표로 속속 확인되고 있다. 2월 셋째주 들어 숙박업과 음식점, 면세점 매출 감소율이 작년의 10~40%로 치솟았고, 영화관·놀이공원을 찾는 사람은 절반 이하로 줄었다. 코스피지수가 5개월 만에 2000선이 붕괴되는 등 금융시장 불안도 커지고 있다.
'코로나 폭격'에…면세점 매출 -40%·영화관람 -57%·항공기 탑승객 -84%

2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달 셋째주(17~21일) 숙박업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4.5% 감소했다. 1월 셋째주만 해도 보합(0.0%) 수준이었으나 이후 넷째주 0.9% 감소로 돌아선 데 이어 -17.7%(2월 첫째주), -10.8%(둘째주) 등으로 부진의 늪에 빠졌다.

면세점 매출은 1월 셋째주에는 14.3% 감소했으나 이달 셋째주엔 40.4% 감소로 낙폭이 커졌다. 같은 기간 백화점 매출(-12.2%→-20.6%), 음식점 매출(-0.5%→-14.2%)도 추락했다. 다만 집에서 인터넷으로 구매하는 사람이 늘면서 온라인쇼핑은 ‘나홀로’ 호황을 누렸다. 이달 첫째주 4.2% 성장한 데 이어 둘째주(15.0%)와 셋째주(14.7%)에는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놀이공원과 영화관을 찾는 발길은 뚝 끊겼다. 이달 셋째주 놀이공원 이용객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71.3%, 영화관람객은 57.0% 감소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들이 외출을 꺼린 영향이다. 외국인 관광객이 줄어든 것도 한몫했다. 외국인 방문객은 이달 셋째주 48.1% 감소했다. 국내 거주자를 포함한 항공기 탑승객 감소율은 84.4%에 달했다.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은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1월 산업활동동향’에서도 감지됐다. 코로나19가 영향을 미친 날이 며칠 안 됐는데도 소매판매액지수가 전월 대비 3.1% 감소했다. 구제역과 한파가 겹쳤던 2011년 2월(-7.0%) 이후 8년 11개월 만에 최대 감소폭이다. 설비투자(-6.6%), 산업생산(0.1%)도 부진했다.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달 들어 급증한 만큼 2월 지표는 이보다 훨씬 악화될 가능성이 크다.

정부도 코로나19의 경제 충격이 본격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은 이날 확대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소비 생산 수출 등 실물경제 전반에 걸쳐 부정적 영향이 가시화하고, 금융시장도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 비상시국이라는 엄중한 인식 아래 민생경제·금융시장 안정에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