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사업장에서 프리미엄 스마트폰 생산
폴더블폰 생산 차질 우려 커져
코로나19 셧다운 공포 산업계 확산

삼성전자 "다음주 초 공장 재가동하면 공급에 문제 없을 것"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삼성전자는 오는 24일 오전까지 구미사업장을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구미사업장은 폴더블폰 등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곳이다. '코로나19발(發) 셧다운(생산 일시 중단)'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 서초사옥. 한경DB

삼성전자 서초사옥. 한경DB

22일 삼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직원 중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는 스마트폰 생산을 담당하는 무선사업부 소속 직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코로나19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는 이날 "오는 24일까지 구미사업장을 폐쇄하고 전 시설에 대한 방역을 실시 중"이라고 삼성전자 임직원들에게 문자메시지로 공지했다. 확진자가 근무한 층은 오는 25일까지 직원 출입을 제한할 예정이다.

TF는 공지사항을 통해 "토요일, 일요일 개인 외출은 물론 여러 명이 모이는 다중시설 이용 및 참석을 삼가고 개인 감염 예방을 위해 월요일 출근시 개인별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삼성전자는 구미사업장 확진자 관련 추가 정보 및 출근 시 동선은 확인되는대로 추가 공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은 경북 구미 공단동 '구미1사업장'과 임수동 '구미2사업장'으로 구성돼있다. 구미사업장엔 주로 스마트폰 연구개발(R&D)·생산 직원들이 근무한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공장을 베트남, 인도 등으로 이전했지만 폴더블 스마트폰 등 '프리미엄 제품'은 여전히 구미사업장에서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폐쇄 기간에 주말이 포함돼 스마트폰 생산 일정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다"며 "다음주 초 생산이 재개되면 제품 공급에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난 21일 전 직원에게 국내 출장을 자제하고 화상회의 등을 통해 업무를 진행할 것을 권고했다. 수원 본사와 구미사업장 간 업무버스 운행도 중단했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산업계에선 '코로나19로 인한 생산차질' 우려가 커지고 있다. 4대 그룹 정보기술(IT)계열사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생산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임직원 대상 예방 교육을 실시하는 것 외엔 뾰족한 수가 없다"고 말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