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실물경제에 일정 부분 파급 영향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14일 서울 은행회관 중회의실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피해업종과 기업이 당면한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도록 긴급지원책을 지속해서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서비스업과 제조업에 대한 구체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기업이 자금을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시중 유동성을 계속 여유 있게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부총리와 한은 총재가 함께 참석한 거시경제금융회의는 지난해 8월 이후 처음이다. 당시엔 일본의 수출규제와 중국의 환율조작국 지정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