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내년부터 시행 예정인 주 52시간제 확대 적용(50∼299인 기업)과 관련해 계도기간을 부여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 장관들 간 비공식 회의(녹실회의)를 주재하고 주52시간제 확대 적용 보완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등이 참석했다.

홍 부총리는 이와 함께 이번 정기국회에서 탄력근로제 등 관련 법안이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을 6개월에서 1년으로 확대하자는 논의가 거듭되고 있지만, 이를 둘러싼 여야 이견으로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국회에 묶여있는 상태다.

정부는 이날 오전 11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주재로 50~299인 기업 주 52시간제 적용과 관련한 정부의 보완책을 별도 발표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