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낙훈의 기업인 탐구

소비자 불안 해소하기 위해
라돈·토론 테스트룸까지 설치
5년내 매출 500억원 도전
김인호 럭스나인 대표가 경기 김포시 신공장에서 매트리스의 라돈·토론 및 휘발성 유기화합물을 측정할 수 있는 테스트룸을 소개하고 있다. 김낙훈 기자

김인호 럭스나인 대표가 경기 김포시 신공장에서 매트리스의 라돈·토론 및 휘발성 유기화합물을 측정할 수 있는 테스트룸을 소개하고 있다. 김낙훈 기자

경제를 이끄는 두 바퀴는 내수와 수출이다. 하지만 좁은 국내시장을 감안하면 수출의 중요성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매트리스 등을 제조하는 럭스나인은 8년 동안 내수시장에서 다진 경험을 바탕으로 최근 중국 수출을 시작했다. 연내 매트리스 본고장인 미국 시장에도 도전할 계획이다. 요즘 국내 기업의 수출이 주춤하고 있는 가운데 수출 확대를 위해 뛰고 있는 회사의 대표를 만나봤다.

김인호 럭스나인 대표 "매트리스 新공장 준공…해외 본격 공략"

경기 김포시에 있는 럭스나인(대표 김인호·59)의 신공장. 지난달 준공한 이곳은 마무리 이사 작업으로 분주했다. 이 공장은 김인호 대표에겐 특별한 의미가 있다. 공장 규모가 종전에 비해 세 배 정도 커진 데다 라돈 및 토론 테스트룸과 종업원 복지시설까지 완비됐기 때문이다. 대지 약 1만5000㎡, 연건평 7600㎡로 약 100억원이 투자됐다. 경기침체기에 중소기업이 이같이 투자에 나서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김 대표는 “작년 5월 라돈 파동이 불거지자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에 라돈 테스트를 의뢰해 우리가 생산하는 모든 종류의 매트리스와 원단 등에 대해 모두 ‘불검출 판정’을 받았다”며 “하지만 소비자의 불안감을 없애기 위해 생산 제품에 대한 라돈 및 토론 테스트를 공장 내에서 실시간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스코와 계약을 맺고 라돈·토론은 물론 휘발성 유기화합물 테스트도 병행하고 있다. 국내외 전문시험기관에 의뢰하는 테스트는 종전과 동일하게 시행하고 있다.

이 공장은 회사가 내수 중심에서 벗어나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린다는 의미가 있다. 글로벌 유통업체를 통해 지난 5월 중국에 매트리스 1차분을 선적한 데 이어 다음달 2차 물량을 수출할 계획이다. 올해 말부터 미국시장에 수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미국 수출은 각별한 의미를 지닌다. 침대는 서구문명의 산물이고 미국 시장 진출은 본고장 공략이라는 뜻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김 대표가 미국 침대업체 씰리의 한국법인 대표를 16년간 지냈다는 인연도 있다.

그는 누구보다 미국시장을 잘 안다. 미국 수출은 그동안의 비즈니스를 통해 자신감이 생겼다는 의미다. 그는 “공장 확장을 계기로 생산 품목 다양화와 국내외 시장 개척을 통해 앞으로 5년 뒤엔 매출 500억원에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매출의 네 배에 이르는 수준이다. 공장 준공을 계기로 10여 명을 충원할 계획이다.

내수 판매망도 확충했다. 코스트코 판매에 이어 최근에는 트레이더스에서 메모리폼 매트리스 판매도 시작했다. 메모리폼 매트리스는 미국 업체가 국내시장을 석권하고 있는데 이를 대체하겠다는 구상이다.

김 대표는 51세에 창업했다. 당초 세계적인 시장조사업체 AC닐슨과 유니레버코리아 씰리코리아를 거친 그는 인생 후반을 편하게 지낼 수도 있었다. 외국계 직장에서 근무하며 노후 준비도 해놨다. 이들 회사에서 근무하면서 다른 사람보다 2~3배 열심히 일해 고속 승진했고 적절한 보상도 받았다. 하지만 그는 창업 직전 참가한 명상단식프로그램에서 ‘이 사회에 좋은 일을 하자’는 인생의 목표를 정했고 사업을 통해 이를 구현하기로 했다.

창업하면서 세운 회사의 사명은 ‘세상을 이롭게 하자’는 것이다. 그는 경기의 부침은 있지만 품질이 좋으면 불황은 없다는 신념을 갖고 있다. 제품의 품질 자체가 고객을 창출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김인호 럭스나인 대표 "매트리스 新공장 준공…해외 본격 공략"

틈나는 대로 보육원 양로원 등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한다. 지난달에는 서울 상도동의 청운보육원과 사당동 까리따스복지관을 찾아 봉사활동을 했다.

럭스나인에서 최근 4년 동안 문화예술 지원과 봉사를 위해 지출한 금액과 물품은 약 1억5800만원에 이른다. 김 대표는 “질 좋은 제품으로 소비자에게 보답하는 것은 물론 사회봉사를 통해 세상에 작은 도움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