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근로소득과 사업소득, 금융·임대소득 등을 합친 통합소득 상위 0.1%의 연간 수입이 중위소득자의 64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국세청의 2017 귀속년도 통합소득(근로소득과 종합소득) 1000분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상위 0.1% 소득자 2만2482명의 평균소득은 14억7402만원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중위소득은 평균 2301만원인 것으로 분석됐다. 중위소득은 전체 소득신고자를 소득 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있는 사람의 소득을 뜻한다.

자료에 따르면 상위 0.1% 소득자가 중위소득의 64배를 벌었다. 거꾸로 계산하면 중위소득자는 상위 0.1% 소득자의 1.56%밖에 벌지 못한셈이다.

통합소득 상위 0.1% 소득자의 평균소득은 2012년 11억8499만원에서 2017년에는 이같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소득 중 상위 0.1% 소득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2년 4%에서 2017년에는 4.3%로 높아졌다.

또 상위 1% 소득자의 평균소득은 3억9051만원으로 중위소득자의 17배였다. 2012년 3억2179만원보다 21.4% 증가했다. 상위 1%의 소득이 전체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같은 기간 동안 10.8% 11.4%로 높아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