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0월부터 국내외 물량 모두 부산 생산
코로나에도 1798대 수출, 978대 내수 판매
부산에서 동신모텍이 생산하는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사진=르노삼성

부산에서 동신모텍이 생산하는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차는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의 부산공장 생산이 1주년을 맞았다고 14일 밝혔다.

당초 스페인 바야돌리드 르노 공장에서 생산되던 르노 트위지는 지난해 10월부터 부산공장 생산을 시작했다. 르노삼성은 부산공장 내 생산 부지와 생산 기술을 지원하고 부품을 공급하며, 부산 소재 차체부품 제조업체인 동신모텍이 조립을 담당했다. 부산시도 설비투자와 판매확대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에 나섰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위축됐지만, 르노 트위지는 지난 9월까지 1년 동안 1798대가 국내에서 생산돼 유럽 등 세계 20여개 국가에 수출됐다. 같은 기간 내수 판매도 978대를 기록했다.

국내 시장에 초소형 전기차라는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를 연 트위지는 안전성을 강화한 강판 프레임, 4점식 안전벨트, 에어백, 디스크 브레이크를 갖춰 우수한 안정감과 편안한 주행이 특징이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배달 서비스 이용이 급증하며 이륜차 등 기존 배달용 모빌리티보다 안전성이 뛰어난 트위지에 대한 시장의 관심도 높아졌다.

르노삼성 이해진 제조본부장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탁월한 품질의 제품들을 안정적으로 생산한 르노삼성 부산공장의 저력을 바탕으로 세계 소비자들이 ‘메이드 인 부산’ 자동차를 특별히 더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