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 전기 및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탑재
-포뮬러-E 통해서 얻은 주행 노하우 적용


재규어랜드로버가 26일(현지 시간) 고성능 브랜드 SVR 제품군에 전기 파워트레인 버전을 대거 선보인다고 밝혔다.

재규어랜드로버, 고성능 SVR 라인업도 전동화한다


재규어랜드로버는 성명을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전하고 구체적인 적용차종을 언급했다. 우선 제작은 재규어랜드로버 내 특별 제품을 담당하는 부서인 스페셜 비클 오퍼레이션(SVO)이 맡는다. 주요 외신들은 이미 SVO에서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등 전동화 계획에 맞춘 연구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방향은 효율을 넘어 고성능에 무게를 둔다. 주행거리를 늘리고 대중화에 초점을 둬 세계시장에 판매중인 I-페이스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가 될 전망이다. 남들과 다른 차를 선호하는 SVO의 성격을 유지하면서 역동적인 주행에 집중해 SVR 배지를 붙인다는 것.

소식통들은 독일차와 경쟁구도를 갖추려면 고성능 전기 파워트레인이 필수라고 분석했다. 이미 메르세데스-AMG는 V8 엔진과 전기모터를 더한 하이브리드카를 'AMG 73'라인업으로 판매중이다. 아우디와 BMW도 각각 e-트론, PHEV 차종을 늘리면서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고 있다. 재규어랜드로버 역시 이 같은 흐름에 동참하고 포뮬러-E를 통해 얻은 노하우를 양산차에 대거 적용, 차별화할 계획이다.

SVO 관계자는 "빠르게 변하는 자동차시장에서 전동화 전환은 당연한 일"이라며 "회사 역시 시대가 원하는 방향에 맞춰 전기 파워트레인에 대한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플래그십 세단인 XJ의 완전변경을 통해 결과물을 선보일 것"이라며 "조용한 대형 세단 이미지가 아닌 전기 에너지만의 역동적인 힘을 강조한 새로운 감각의 차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재규어랜드로버, 고성능 SVR 라인업도 전동화한다


한편, 회사가 예고한 XJ 일렉트릭은 재규어의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인 MLA(Modular Longitudinal Architecture)를 활용해 만든다. 여기에 4개의 전기모터와 90㎾h짜리 리튬 이온 배터리팩이 조화를 이뤄 1회 충전 시 최장 470㎞ 정도를 달릴 예정이다. 또 세그먼트에 어울리는 정숙성과 전기차 특유의 강한 성능을 특징으로 부각할 예정이다. XJ 일렉트릭은 영국 버밍엄 캐슬 브롬위치공장에서 생산하며 올 하반기 데뷔를 앞두고 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현대차, 신형 싼타페 티저 이미지 공개
▶ 지프, "랭글러 디자인은 변치 않을 것"
▶ 코로나19로 뉴욕오토쇼 최종 취소, 남은 건 베이징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