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마니아 클라우스 요하니스 대통령(오른쪽)이 24일 두산에너빌리티 경남 창원 본사를 방문해 두산에너빌리티 박지원 회장(왼쪽)과 면담을 하는 모습 (제공 두산에너빌리티)
두산에너빌리티는 전날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과 정부, 발주처 주요 인사들이 경남 창원 본사를 방문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방문에는 루마니아 대통령, 외교부·에너지부 장관, 원자력공사장, 루마니아 원자력공사의 지분 투자로 설립된 SMR(소형모듈원전) 사업 발주처 로파워(RoPower) 사장 등과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이 참석했다.

루마니아 로파워는 도이세슈티 지역에 위치한 폐쇄된 석탄화력발전소 부지에 462MW(메가와트) 규모의 SMR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발전소에는 미국 뉴스케일파워의 77MW급 SMR 6기가 사용되고, 두산에너빌리티는 뉴스케일파워에 핵심 주기기인 원자로 모듈을 제작·공급한다.

방문단 일행은 단조와 원자력 공장을 찾은 뉴스케일파워 SMR 단조 소재, SMR 제작 전용 설비 등을 살펴보고 향후 프로젝트 일정을 점검했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은 루마니아 첫 ‘SMR발전소’ 건설에 앞서 두산에너빌리티의 SMR 제작 역량을 직접 확인했다. 그는 “청정에너지 산업계에서 공급망을 구축해 루마이나의 탈탄소화를 이끌겠다”며 “세계적인 선진 기업의 파트너가 되어 협력하겠다는 목표를 달성하여 루마니아의 미래 에너지 경제를 굳건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원 회장은 “두산에너빌리티는 뉴스케일파워와의 견고한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혁신 기술 개발 등 SMR 제작 역량을 고도화하고 있다”며 “루마니아 첫 SMR 제작을 위한 준비를 면밀히 진행해 루마니아의 안정적인 청정에너지 공급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지난 1980년대 원전 주기기 제작 이래 PM-HIP(금속분말 열간등방압성형), 전자빔용접 기술 등 혁신적인 SMR 기술을 지속 연구 개발하며 제작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

또한 국내 투자사들과 함께 뉴스케일파워에 지분 투자를 하며 핵심 기자재 공급권을 확보했다. 지난 2019년 뉴스케일파워 원자로 모듈에 대한 제작성 검토를 착수해 2021년 완료했고 현재 모든 기자재 제작 준비를 마친 상태다.

뉴스케일파워 SMR은 2020년 SMR 모델 가운데 처음으로 미국 원자력 규제 위원회(NRC)로부터 설계 인증을 받았다.

한편 루마니아 SMR 사업은 현재 부지 정비 작업 중이다. 미국 정부는 지난달 수출입은행과 국제개발금융공사를 통해 사업 성공을 위한 약 40억 달러(5조 4,000억 원)의 자금을 지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배창학기자 baechanghak@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