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일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은 8일 대전 대덕연구단지 내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을 방문해 연구개발(R&D) 혁신방안과 정부출연 연구기관(출연연) 육성방향에 대한 간담회를 열었다. (사진:연합뉴스)
김동일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은 8일 대전 대덕연구단지 내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을 방문해 연구개발(R&D) 혁신방안과 정부출연 연구기관(출연연) 육성방향에 대한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현장방문은 윤석열 정부의 ‘R&D혁신’ 및 ‘R&D다운 R&D 지원 강화’ 차원의 정책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출연연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향후 투자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 실장은 올해부터 도입된 ‘글로벌TOP 전략연구단’의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최근 출연연의 공공기관 제외 후 기관 자율성을 강화하기 위한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김 실장은 “출연연은 그간 기술 개발을 통해 국가 성장을 견인해왔다”며 “급격한 대내외 변화에 맞춰 최고 수준의 연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출연연이 R&D혁신의 중추가 되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고 언급했다.

이날 출연연 연구진들이 참석한 간담회에선 ‘출연연 혁신’을 실현하고 국가 임무 수행을 강화하기 위해 기관 운영의 유연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최고 수준의 연구가 가능하도록 제도 개선을 통해 인재를 유입, 양성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

김 실장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추진 중인 ‘국가재정 및 경제정책 의사결정 지원을 위한 데이터기반 재정경제 디지털 트윈 플랫폼 사업’ 현황을 점검하기도 했다.

김 실장은 “향후 성공적인 플랫폼 구축을 통해 보다 심도 있는 재정지출 효과 분석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이날 현장에서 제기된 다양한 정책 아이디어와 의견들을 검토해 향후 내년 예산안 편성 과정에 반영할 계획이다.


김채영기자 chaechae@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