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준 SK에코플랜트 에너지사업단장(오른쪽)과 이병래 SK하이닉스 부사장(왼쪽)이 21일 서울 중구 SK하이닉스 오피스에서 열린 양사 간 직접전력계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K에코플랜트가 SK하이닉스와 재생에너지 공급을 위한 전력거래계약(PPA)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SK에코플랜트는 100메가와트(㎿) 규모의 재생에너지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을 SK하이닉스에 공급할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SK에코플랜트의 안정적인 재생에너지 조달로 넷제로(Net Zero: 탄소 중립)와 RE100(재생에너지 100%) 달성에 한 걸음 다가갈 예정이다.

SK에코플랜트는 관계자는 "계약을 통해 재생에너지 개발부터 전력 공급·유지·관리까지 아우르는 RE100 솔루션 기업으로서의 역량을 인정받게 됐다"며 "앞으로 최대 5기가와트(GW)의 재생에너지를 확보해 발전소와 RE100 수요 기업을 연결하는 플랫폼 선두 주자로 입지를 다지겠다"고 설명했다.

이병래 SK하이닉스 부사장은 "넷제로와 RE100 달성을 위해 글로벌 사업장의 재생에너지 조달 비중을 늘리고 있다"며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협업을 확대해 재생에너지 전환을 위한 실행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배창학기자 baechanghak@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