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S10 가상화폐 지갑 탑재 루머 사실로 밝혀져
"암호화폐, 수천만명의 일상으로 들어왔다"
삼성의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 S10'에 가상화폐 지갑이 탑재됐다(사진=유튜브 코예커플TV)

삼성의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 S10'에 가상화폐 지갑이 탑재됐다(사진=유튜브 코예커플TV)

삼성전자가 공개한 새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10의 가상화폐(암호화폐) 지갑 '블록체인 키스토어' 탑재가 공식 확인됐다.

20일(현지시간) 삼성전자는 "갤럭시 S10에 '블록체인 서비스용 프라이빗키'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보관소가 생겼다"고 밝혔다. 프라이빗키는 암호화폐 지갑에 접근할 때 사용되는 비밀번호. 지난해 말부터 나돈 갤럭시S10 암호화폐 지갑 탑재설이 사실로 드러난 것이다.

삼성전자는 블록체인 키스토어에 대한 세부사항을 별도 언급하지 않았지만 갤럭시S10을 입수한 일부 전문 리뷰어들의 리뷰로 암호화폐 지갑 관련 내용이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

IT(정보기술) 기기 전문리뷰 유튜버 '코예커플TV'에 따르면,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는 암호화폐는 물론 이를 기반으로 한 콘텐츠 저작권, 보험 등의 계약 증빙에 활용되는 블록체인 키를 안전하게 보관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리뷰 영상에 나타난 '지원되는 암호화폐' '기존 지갑 만들기' '새 지갑 만들기' 등의 문구를 통해 갤럭시S10이 자체 암호화폐 지갑을 탑재했음을 유추할 수 있다.

앞서 유명 암호화폐 애널리스트 조셉 영은 지난달 24일 "만약 삼성 갤럭시S10에 암호화폐 지갑 기능이 지원된다면 (암호화폐 시장의 호재로 꼽히는)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나 기관투자자용 디지털 자산 거래소 백트(Bakkt)의 영향력을 능가할 것"이라 평가한 바 있다.

수천만명이 매일 사용하는 갤럭시에 암호화폐 지갑이 담기는 만큼 암호화폐에 대한 접근성과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국내 전문가들도 "갤럭시에 암호화폐 지갑이 탑재된 것은 앞으로 이를 플랫폼으로 활용해 수많은 회사들이 블록체인 서비스를 소비자에게 선보일 수 있다는 의미"라며 "마침내 암호화폐가 일상으로 들어오기 시작했다. 실생활에 적용될 서비스들이 많이 나올 것"이라며 기대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