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23일 당 대표 출마 가능성에 대해 "위기가 오면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중진의원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의 질문에 "전당대회가 화합과 통합의 자리가 돼야 하는데, 단일지도체제로 채택돼 걱정이 많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뛰어들어 혼전으로 가는 거 같다"며 "그에 대한 반작용으로 홍준표 전 대표도 나올 것 같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고민하는 것 같은데 오늘내일 중으로는 결정이 되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김 의원은 '김 비대위원장이 전당대회를 관리하다 출마할 경우 비판이 제기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러한 지적을 뛰어넘는 명분이 생겼다고 판단할 수 있다"며 "만약 출마한다면 비대위원장직을 던지고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무성 "위기 오면 나설 것"…당 대표 출마 가능성 시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