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선거에서 한나라당 오세훈 후보에게 패한 열린우리당 강금실 후보는 '정치인'으로 남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31일 패배가 확정된 후 성명서를 통해 "저를 거듭나게 해주신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당내에서 어떤 역할을 맡아야 할지에 대해 "시민 여러분 곁에서 같이 호흡하면서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찾겠다"며 "시간을 갖고 천천히 생각하겠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는 뜻이다.

'정치인 강금실'에 대해 당내에서 어느 정도 설득력을 얻는 분위기다.

정동영 의장과 김근태 최고위원 등 지도부가 사퇴할 경우 강 후보 중심으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자는 아이디어까지 제기될 정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