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의 통신업체인 KT가 게임사업에 뛰어들었다. KT는 최근 나온테크 등 국내 9개 게임업체와 판권투자계약을 맺고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을 대상으로 게임배급사업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KT는 향후 5년동안 매년 2백억원씩 모두 1천억원을 투자해 게임사업을 적극 육성할 방침이다. 또 중장기적으로는 자사와 협력관계를 맺은 게임업체들을 한 곳에 입주시켜 '게임개발타운'을 건설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T는 국내에서는 포털사업 담당 자회사인 KTH뿐 아니라 다른 유명 포털을 통해서도 게임을 배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해외시장에서는 KT글로벌사업단 등을 통해 해외 게임배급업체들과 손잡고 배급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KT관계자는 "초고속인터넷망의 부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게임사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초고속인터넷망을 수출한 국가들을 대상으로 게임을 배급하는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KT는 현재 판권을 확보한 게임들을 수출하기 위해 중국 차이나닷컴,말레이시아 TM넷 등 해외 유력 인터넷기업들과 협상을 벌이고 있어 조만간 수출실적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내년 초께 2단계로 10개 정도의 게임 판권을 추가로 확보키로 하고 게임내용과 투자조건 등을 검토하고 있다. 김태완 기자 twk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