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AI·IoT 공들이는 일본, 상반기 벤처투자 '역대 최대'

입력 2016-09-05 19:13:13 | 수정 2016-09-06 05:19:54 | 지면정보 2016-09-06 A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1년새 21%↑…대기업 투자 늘어
기사 이미지 보기
일본 내 벤처기업 투자가 급증했다. 일본 기업들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신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투자를 늘렸기 때문이다.

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올 상반기 일본 내 비상장 벤처기업이 조달한 자금은 928억엔(약 99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1% 증가했다. 반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다. 이런 추세라면 연간 기준으로도 사상 최대를 경신할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재팬벤처리서치가 8600여개 비상장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자본금 변동을 조사한 결과다.

투자 주체별로 보면 10년 전인 2006년에는 일본 금융회사 투자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올 상반기엔 일본 기업 벤처 투자가 전체의 34%에 달해 가장 높았다. 이어 일본 금융회사(19%), 일본 벤처캐피털(18%), 해외 벤처캐피털(8%), 기타(21%) 순이었다. AI, IoT 등 신기술 개발이 시급한 일본 기업이 벤처기업 기술을 활용하려고 적극 투자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도요타자동차는 자산운용사 스팍스그룹과 ‘미래창생펀드’를 조성해 올 상반기 산업용 로봇 센서 개발업체 ‘3차원미디어’ 등에 투자했다. 유통지주회사 미쓰코시이세탄홀딩스도 벤처투자 자회사를 설립하고 ‘AI 점포’ 구축 투자에 나섰다.

일본 기업은 377조엔에 달하는 사상 최대 내부 유보금을 보유하고 있어 투자 여력이 크다. 벤처 투자 대상도 기존 정보기술(IT) 중심에서 로봇, AI, 자율주행기술 등 다양해졌다. 가리야조노 소우이치 일본벤처캐피탈협회장은 “기업의 벤처 투자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닛세이캐피털의 올 상반기 벤처 투자액은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했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4.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루트로닉 +0.17%
SK디앤디 +1.01% 툴젠 +0.99%
SK가스 +1.44% NEW -1.20%
지코 0.00% 능률교육 -5.99%
무학 +1.97% 아즈텍WB -3.3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62%
LG화학 -1.06%
호텔신라 +0.97%
현대모비스 +0.58%
LG이노텍 -3.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에스에프에... -0.91%
고영 +1.84%
CJ E&M +2.37%
클리오 +0.5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40%
롯데쇼핑 +0.21%
한국전력 +0.46%
한전KPS +4.20%
신세계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7.50%
메디톡스 -0.83%
모두투어 +4.10%
하이비젼시... +1.05%
엠씨넥스 +0.4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