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 이젠 친환경차 시대!..시급한 과제는 핵심부품의 ‘국산화’

    [사진] LF PHEV 전측 메인(FDCG) 최근 독일에서 열린 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는 수소차를 비롯해 순수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등 가솔린과 디젤엔진을 대체하는 친환경차가 대거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현대차와 기아차,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 유명 완성차 브랜드들이 이번 모터쇼에서 한결같이 친환경차들을 소개한 건 글로벌 시장에서 친환경성이 중...

  • 국내 친환경차 보급 정책, 가속도가 약하다.

    최근의 화두는 역시 미세먼지이고 이에 따른 디젤차의 위기이다. 디젤승용차의 보급의 촉진제 역할을 했던 수입차 시장에서 승용디젤차의 판매가 줄기 시작했다. 일부 수입차종은 신차종에 디젤 모델을 제외하고 수입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예전에는 디젤모델은 중심이고 가솔린 모델은 제외하는 경향과 비교되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미세먼지의 주범이라는 인식과 함께 ...

  • 전기차 빅뱅, 2017년이 기대된다.

    전기차는 아직은 전위부대의 역할이다. 친환경차 3총사 중 자동차 자체의 무공해성은 가장 현실적이고 의미가 있으나 아직 단점이 많다는 뜻이다. 우선 가격적 한계와 충전 인프라도 역시 아직은 문제가 크고 전기차 소유자의 인센티브 정책도 약한 편이다. 그러나 역시 전기차는 현실적으로 가장 강력한 친환경차인 만큼 환경 문제에 대하여 가장 운신의 폭이 큰 만큼 향후...

  • 국내 전기차 보급, 올해 잘 해야 한다.

    올해 국내 전기차 보급량은 3천대이다. 각 지자체별로 나누어져 있어서 가장 큰 규모는 제주도, 서울시 등으로 시작된다. 일부 지자체는 공모제가 끝나서 본격 보급하고 있으나 아직 제대로 공모가 되지 않아 연장한 경우도 있다. 각 자자체 별로 잡음도 발생하고 있다. 계약자가 인수를 포기하는 경우도 자주 발생하고 있고 아예 공모가 잘 되지 않아 계속 연장만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