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가정폭력 의혹이 불거진 배구선수 이다영이 남편 A 씨의 주장에 "경제적 요구를 했다"고 반박에 나섰다. 이에 이다영의 남편 A 씨가 "이다영이 수 차례 외도를 했다"고 추가 폭로했다.

8일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A 씨는 이다영 측 주장을 재반박하고 나섰다. 그는 TV조선과의 통화에서 "동거한 기간까지 합치면 1년여에 달하고, 당시 신혼집 전세금과 신혼 가전, 생활비 등을 모두 제가 부담했다"면서 이다영에 5억원이 아닌 동거 기간 중 사용한 생활비를 요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좋아하는 마음이 남아있었고 이혼이라는 꼬리표를 남기고 싶지 않아 그의(이다영) 마음을 돌리려 했지만 여러 차례 대놓고 외도를 하며 '너도 억울하면 바람피워라'는 식의 대응으로 일관했다"고 전했다.
사진=TV조선 캡처

사진=TV조선 캡처

앞서 TV조선은 이다영이 2018년 A 씨와 결혼했다고 보도했다. 남편 A 씨는 결혼 1년도 채 되지 않아 이다영이 상습적 폭언과 폭행을 일삼아 본인이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9일 이다영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다영이 2018년 4월 A 씨와 결혼해 4개월간 혼인 생활을 유지하다가 이후 별거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세종은 "A 씨는 이혼 전제 조건으로 의뢰인(이다영)이 결혼 전 소유한 부동산을 달라거나 현금 5억원을 달라는 등 이해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했다"며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혼인 생활을 폭로하겠다는 등 의뢰인이 유명인이라는 점을 이용해 지속해서 괴롭힘을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는 최근 그리스 여자배구팀 PAOK 테살로니키로 구단과 계약을 마치고 오는 16일 출국 예정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