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서울 용산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왔다고 5일 밝혔다.

확진자는 보광동에 거주하는 49세 여성으로, 지난 4일 오후 10시께 양성 판정이 나왔다.

시는 현재 감염 경로, 이동 동선, 접촉자를 파악중이다.

용산구에서 첫 확진자가 나오면서 서울의 25개 자치구 중 아직 확진자가 없는 곳은 중구와 강북구만 남았다. 이는 확진자의 주소지 기준이다.

이로써 서울 전체 확진자 수는 최소 104명에 도달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