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찰 통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왼쪽)과 홍원표 삼성SDS 대표.    /부산항만공사 제공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왼쪽)과 홍원표 삼성SDS 대표. /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항만공사와 삼성SDS는 18일 부산항만공사 3층 회의실에서 네덜란드 로테르담 물류센터 운영 계약을 맺었다. 체결식에는 홍원표 삼성SDS 대표, 요아나 돌너왈드 주한 네덜란드 대사, 해양수산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부산항만공사는 지난해 12월 공개경쟁 입찰을 통해 삼성SDS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2개월간 운영 기간과 범위 등을 포함한 세부 운영을 협의했다.

삼성SDS는 물류센터 개장 시점부터 10년간 물류센터를 운영하며 국내 중소 화주들을 대상으로 종합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 정보기술(IT) 기반의 지능형 물류센터 모범 사례를 만들기 위해 보유한 통합 물류 플랫폼 및 현지의 물류센터 경험을 바탕으로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분석 기법을 적용할 예정이다.

부산항만공사는 유럽의 관문항 격인 로테르담항 배후단지 마스블락테 지구 5만㎡에 3만㎡ 규모의 물류센터를 올 9월 착공해 2021년 6월 완공한다.

삼성SDS는 물류센터 전체 면적 중 절반을 사용하며 자체 물량을 처리한다. 나머지는 부산항만공사가 직접 유치하는 국내 중소 화주 물량을 삼성SDS에서 위탁 처리할 계획이다.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글로벌 물류 서비스 업체인 삼성SDS와 유럽의 관문인 로테르담항에서 물류센터를 성공적으로 운영해 유럽에 진출하는 국내 기업들에 안정적인 물류 플랫폼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홍원표 삼성SDS 대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핵심 기술을 적용해 부산항만공사의 글로벌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물류업계 상생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