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사매 2터널에서 발생한 다중추돌 사고 현장에서 사망자가 추가로 발견됐다.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전북소방본부는 18일 새벽 1시10분께 사고 현장을 수습하는 과정에서 시신 1구를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4명으로 늘었다. 부상자는 이날 오전 6시 현재까지 43명으로 집계됐다.

전북 지역에 폭설이 내린 가운데 전날 낮 12시23분께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상행선 남원 사매 2터널에서 24t 탱크로리가 쓰러졌고, 차량 수십대가 잇따라 추돌해 화재가 발생했다. 사고 당시 고속도로에는 6cm 가까이 눈이 쌓여 있었다.

새벽 3시18분까지 정리작업을 마친 소방당국은 오전 10시부터 아직 견인되지 않은 차량 7대에 대한 수습과 현장 감식을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공개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사고 당시 터널 안에는 빙판길에 미끄러진 차량 6~7대가 1·2차로에 뒤엉켜 있었다. 경미한 접촉사고 후 뒤따라온 질산 8000L를 실은 탱크로리가 넘어져 이들 차량을 덮치면서 큰 사고로 번졌다. 아직까지 질산 유출량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터널 내부엔 스프링클러 등 방재시설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